상품상세 정보

뒤로가기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2 『겨레의 큰 별들』

추천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2 『겨레의 큰 별들』

상품 정보
판매가 10000
할인판매가 10,000원 (최대 10,000원 할인)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0원(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제휴적립금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배송
수량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구매하기
구매하기
[caption id="attachment_114483" align="aligncenter" width="480"] 민족문제연구소|민족문학연구회 엮음|128×205×10 mm|199쪽 10,000원|ISBN 978-89-93741-32-2 03810 | 2020.3.20[/caption]

■ 시집 소개

45명의 독립운동가를 45명의 시인들이 기린 『겨레의 큰 별들』이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 2>로 출간되었다.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문학연구회에서 지난해의 『독립운동의 접두사』에 이어 두 번째로 간행한 시집이다.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이 고통을 겪을 때 민족의 정신을 지키고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과 애국지사들은 일제의 잔재 청산과 남북 분단을 극복하는 데 큰 거울이 되고 있다.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은 계속 간행될 예정이다.

■ 목차

■ 책머리에

가네코 후미코_유승도ㅣ강상호_원종태ㅣ강우규_윤석홍ㅣ
곽낙원_김혜영ㅣ김 구_차옥혜ㅣ김알렉산드라_김미승 ㅣ
김창숙_배창환ㅣ김 철_최기종ㅣ나석주_정소슬ㅣ
민영환_이영숙ㅣ박상진_김태수ㅣ박 열_김 림ㅣ
박은식_ 김은정ㅣ박자혜 _ 최종천ㅣ박희광_김윤현ㅣ
서재필_임시현ㅣ송몽규_김채운ㅣ신규식_윤일균ㅣ
신석구_김학성ㅣ심 훈_정진남ㅣ안창남_김 선ㅣ
양한묵_김준태ㅣ유관순_유현아ㅣ유일한_김종숙ㅣ
윤희순_정진경ㅣ이경채 _ 김정원 ㅣ이동녕_여국현ㅣ
이범석_김연종ㅣ이은숙_김자흔ㅣ이화림_ 최기순ㅣ
임용우_임종철ㅣ장준하_김황흠ㅣ정율성_김 완ㅣ
정칠성_ 오미옥ㅣ조만식_박관서ㅣ조명희_성향숙ㅣ
조봉암_채상근ㅣ차리석_조호진ㅣ최양옥_임영석ㅣ
최용덕_주영국ㅣ최정숙_허영선ㅣ최현배_이주희ㅣ
한백흥_김경훈ㅣ한용운_정일관ㅣ홍범식_박원희ㅣ

■ 발문:‘친일파’가 아니라 ‘민족반역자’다_ 김성동
■ 독립운동가 약력
■ 시인 약력


■ 책을 펴내며 중에
모든 문제의 근원은 일본의 강제 침탈과 외세에 의한 한반도 남북 분할, 이후 지난 70년 동안 그 문제들을 완전히 해결하지 못한 데 있다. 독립을 쟁취한 이후 남북전쟁의 비극을 겪고 타의에 의한 한반도 분할이라는 비극적 상황을 해결하지 못한 것이다. 더욱 안타까운 일은 독립을 쟁취한 지 70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 내부의 친일 잔재를 청산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경제, 정치적인 부분은 물론 문화, 사고의 영역에서 여전히 일제강점기 시절의 흔적들이 잔존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 가운데 문화, 특히 문학 영역에서 마저 그런 현상이 존재한다는 것은 심각한 일이다. 특히 일제강점기에 일본을 찬양하며 일본에 부역한 민족 반역자이면서 친일문인인 이들을 기리는 문학상이 버젓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부끄럽고 치욕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 민족의 정신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는 문학이 여전히 식민지 지배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한다면 우리 민족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우리 민족이 고통을 겪고 있을 때 우리 민족의 정신을 지키고 우리의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과 우국지사들을 기리는 우리의 작업이 중요한 까닭이다. 우리 민족의 독립을 위해 삶을 바친 그 분들의 삶과 정신을 올곧게 되찾아 바로 세우고 그 정신의 바탕 위에서 우리를 성찰하는 것은 단순히 그 분들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만이 아니라 우리가 처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정신적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될 것이다.

―편집위원회

■ 발문 중에서
『친일문학론』이라는 책이 나왔을 때 뛸 듯이 기뻐한 사람들이 ‘민족반역자’들이었다는 것을 알면 놀랄 사람들이 많겠지만, 이것은 진짜이다. 1965년 6월 22일 굴욕적인 한일협정이 맺어는 것을 보고 놀라고 성난 임종국(林鐘國)선생이 그 한 해 뒤 펴낸 ‘친일문학론’이다. 그때까지 사람들은 왜(倭)앞잡이 또는 심부름꾼이 되어 같은 겨레를 괴롭혔던 인숭무레기들을 ‘민족반역자’ 또는 ‘부왜반역자’라고 불렀지 ‘친일파’라는 말을 쓰지 않았으니 땅 밑으로 스며들어 납죽 엎드린 채 준엄한 심판을 기다리던 ‘민족반역자’들 모습이 눈에 보인다. ‘민족반역자’ 또는 ‘부왜반역자’라고 불도장 찍히는 것과 ‘친일파’ 또는 ‘친일문인’ 소리 듣는 것이 어떻게 다른지 저마다 생각해 보면 될 것이다‘. 민족반역자들’한테 그리하여 ‘친일문학론’이라는 책은 구세주가 되는 것이 아니라 ‘친일’이라는 그 말이 구세주가 되었던 것이다. 역사를 모르는 치룽구니들이 하는 말이다.

이웃나라 “일본과 친하게 지내자는 ‘친일파’가 왜 나쁘냐?”

‘이름’ 이야기를 지질펀펀 늘어놓는 데는 까닭이 있으니 공자님 말씀이다. 정권을 잡게 되면 가장 먼저 무슨 일부터 하시겠느냐고 여쭈었을 때였다고 한다.

“이름을 바로잡는 일(正名)부터 하겠다.”

독립운동가 집안이나 피어린 민족사를 아파하는 이들은 이제도 ‘일본’이라고 하지 않고 ‘왜국’이라 하고, ‘일본인’이라고 하지 않고 ‘왜놈’이라고 부른다. 임진왜란이라는 날벼락을 맞아 산천과 백성이 짓이겨진 다음부터 디엔에이로 굳어진 것이니, ‘왜노(倭奴)’를 힘주어 말하면 ‘왜놈’이 된다.

우리 겨레가 겪고 있는 온갖 부조리와 모순을 줄 밑 걷어보면 만나게 되는 슬픈 역사가 있으니, ‘갑오왜란’이다. 아니, ‘강화왜란’이다. ‘일제침략 36년’이 아니라 ‘왜제강점 143년’인 것이다. 같은 이치로 ‘미제침탈 74년’이 아니라 1866년 7월 제너럴셔먼호 침략부터 보아 ‘미제강점 153년’이 될 것이다.

“문장이기위주(文章而氣爲主)요 법차(法次)니, 시자언지야(詩者言志也)라. (문장은 씩씩한 기상을 주장삼고 수법은 다음으로 치니, 시는 사상의 드러냄인 까닭인저.)”

어머니 누나와 세 식구가 서울로 부자리를 옮기려던 1964년 찔레꽃머리였다. 큰절을 저쑵고 나자 할아버지는 말씀하시었다.

“이롭지 뭇헌 책은 읽지를 말구 쓸모웂넌 글은 짓지를 말거라”.

서둘러 방을 나서는데 시나브로 떨려나오는 할아버지 말씀이 따라오고 있었다. 이른바 역사를 올바르게 읽어낼 수 있을 때만이 비로소 사람(史覽)이 될 수 있다는 말씀이니-

“모름지기 사람이 되어야 허너니라.”

-김성동(소설가)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2 『겨레의 큰 별들』
저자 민족문제연구소·민족문학연구회
출판사 국내
판매가 10,000원
ISBN ISBN 978-89-93741-31-5 03810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무료
회원할인가 9,000원 (최대 1,000원 할인)
  • 회원할인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2일 ~ 3일
  • 배송 안내 :

교환/반품 안내

환불 안내

환불시 반품 확인여부를 확인한 후 3영업일 이내에 결제 금액을 환불해 드립니다.
신용카드로 결제하신 경우는 신용카드 승인을 취소하여 결제 대금이 청구되지 않게 합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일자에 맞추어 대금이 청구 될수 있으면 이경우 익월 신용카드 대금청구시 카드사에서 환급처리 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상품사용후기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 Q&A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